Loading
2015.07.15 06:00 - 마음의 좋은글

화내기 전에 생각해야할 10가지




1. '~해야만 한다'는 생각을 버린다.

화가 났을 때 '이건 있을 수 없는 일이야'

'그 사람이 나에게 최소한 이렇게 했어야만 해' 같은 비합리적인 생각을 하고 있지는 않은지 점검한다.

세상에 '있을 수 없는 일'이란 없고,'~해야만 하는 사람'도 없다.

'내가 삼촌뻘인데','내가 그동안 부장님께 어떻게 했는데' 같은 생각도 자신의 기준일 뿐이다.


2. 극단적인 표현을 삼간다.

"저 사람과는 끝이야!"."열받아 미치겠어" 대신 "기준이 좋지 않다"고 말하자, 표현에 따라 기분도 바뀐다.


3. '나 같으면 절대' 라는 가정은 하지 않는다.

엄밀히 말해 그 사람이 '나 같이' 행동해야 한다는 근거는 없다.

그 사람 입장에서는 또 다른 사정이 있을 수 있다.


4. 가끔은 성악설을 믿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인간은 누구나 불완전하다.

사람들이 가끔 부당해 보이는 게 당연하다고 받아들이자.

'나는 이런 거 못 참아'라고 생각해 봤자 스트레스만 커진다.


5. 사람과 행동을 구별한다.

특정 행동 비판이 아니라 행위자 자체를 '용서할 수 없는 나쁜 사람'으로 규정하지 않는다.





6. 오늘 낼 화를 내일로 미룬다.

흥분한 상태에서는 실수를 하기 쉽다.

당장 화내고 싶어도 일단 미뤄둔다.

차분한 상태로 대응하는 게 언제나 더 이롭다.


7. 화를 내는 게 어떤 효용이 있는지 생각한다.

대부분의 경우 분노의 표출은 인간관계와 상황을 악화시킬 뿐이다.

화내봤자 얻는 게 없다고 생각되면 즉각 단념한다.


8. 제 3자에게 화풀이하지 않는다.

화가 났을 때는 괜히 타인에게 화풀이함으로써 갈등을 2배로 키우기 쉽다.

'난 화가 났으니까 이래도 된다'고 생각하는 순간 외톨잉가 된다.


9. 좋았던 기억을 떠올린다.

어떤 사람에게 화가 났을 때 그 사람과의 즐거웠던 추억을 떠올리고

그 기억에 몰두함으로써 나쁜 기억을 몰아내려고 노력한다.


10. 남의 일처럼 생각한다.

내가 주인공인 드라마를 보는 기분으로 한 발 떨어져 생각하면

비극적인 상황도 낭만적이거나 코믹하게 느껴진다.




여러분들께 항상 좋은글귀 좋은생각을 드리고 싶은 "마음의 좋은글" 입니다.

혹시라도 궁금하실 분이 계실까봐 자기소개글을 남겼답니다.

제 소개글을 보시고 싶으신분들은 카테고리에서 "저를 소개할게요" 카테고리를 눌러주세요. ^^




  1. 서승욱 2015.07.28 06:36

    글쓴이님 말씀 정말 좋고 저도 많이 공감하는 부분이 많습니다... 하지만 세상에 예외가 많은 것처럼 쫌 예외적인 다시말해 참는사람을 만만하게 보거나 행동에 진전이 없는 사람들에게는 어떻게 해야하는지 화내지 않는 선에서 해결방안을 제시 해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

댓글을 입력하세요